호주는 지금

|  호주에서 일어나는 소식을 발빠르게 전합니다.

광고배너 광고배너

일반

호주 산불 역대 최악의 호주 산불 사태, 그 피해 규모는…?

by 가시나무 posted Jan 16,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호주산불.png

 

국토를 삼키고 국가 경제를 뒤흔들 역대 최악의 호주 산불

사망 26명, 실종 6명, 주택 1600여 채 전소, 삼림 600만 헥타르 초토화, 야생동물 수천만 마리 사망.

여기에 시드니와 캔버라를 비롯한 여러 지역이 겪고 있는 역사상 최악의 대기 오염사태에 따른 국민 건강 문제까지…

또한 연중 최고의 성수기에 된서리를 맞은 관광산업 역시 수백억 달러의 손실을 겪을 것으로 예상됐다.

아무튼 호주 역대 최악으로 기록될 이번 산불의 피해액은 그야말로 천문학적 규모가 될 전망이다.

한마디로 국가 경제를 뒤흔들 수 있을 정도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공통된 경고다.

아직 산불이 진행 중이지만 산불피해에 따른 보험 청구액은 이미 7억 달러를 넘어섰다고 호주보험협회가 잠정 집계했다.

이런 가운데 연방정부는 6일 산불 피해 복구를 진두지휘할 ‘산불피해전담기구’ 신설 계획을 발표하면서 연방정부 차원에서 20억 달러의 예산을 지원키로 했다.

‘산불피해전담기구’는 우선적으로 산불로 붕괴 교각, 유실 도로, 파손 공공주택 및 공공 건물, 그리고 핵심 인프라스트럭처 복구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호주 국민 성금 8000만 달러 돌파

이처럼 막대한 피해를 돕기 위한 호주 국민들의 온정의 손길도 이어지고 있다.

8일 현재 호주 전체적으로 산불 피해 돕기 성금은 8000만 달러가 모금됐다.

특히 개그우먼 셀레스트 바버는 산불진압에 사투를 벌이고 있는 소방대원 및 자원봉사자들을 돕기 위한 성금 모금 캠페인을 벌여 무려 4400만 달러를 모금해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인스타그램 팔로워 640만 명을 보유한 그의 목표액은 당초 45만 달러였고, 그의 성금 모금에는 세계 각국의 팬들이 동참했다.

또한 호주 투어에 나선 엘튼 존도 100만 달러의 산불 피해 성금을 약정했다

뿐만 아니라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 TV 부문 우수 연기상을 수상한 호주 출신의 헐리웃 스타 러셀 크로우도 대리 수상자를 통해 호주 산불 사

에 대한 세계 각국의 관심을 촉구했다.

 

Screen Shot 2020-01-16 at 11.37.35 pm.png

 

 

 

TAG •

호주는 지금

호주에서 일어나는 소식을 발빠르게 전합니다.

  1. NEW

    신종 코로나 확산에 中 유학생은 발 묶이고, 해외 대학들은 돈줄 묶여

    지구촌을 강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불똥이 해외 대학들로 튀었다. 60개 넘는 나라가 대(對)중국 봉쇄조치에 나서면서 봄 새학기를 앞두고 학교로 돌아가야 하는 중국인 유학생들의 복학길이 막힌 것. 덩달아 이들의 등록금에 재정...
    Date2020.02.17 Category교육 Reply0 Views0 Votes0
    Read More
  2. NEW

    한국인 상담자들을 위한 호주상담협회(ACA) 행사 일정

    한국인 상담자들을 위한 호주상담협회(ACA) 행사 일정 ACA의 산하에 있는PCA(Professional Counseling Association) 상담협회 시드니 한국인 지부 모임에서는 2020년도 상담사들을 위해 교육과 수퍼비젼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호주기독교대학 김훈학장은 PCA ...
    Date2020.02.17 Category사회 Reply0 Views0 Votes0
    Read More
  3. NEW

    호주 코로나19로 중국계 차별 횡행…인권위 대처 촉구

    호주 시드니 시내 록스 근처에서 보호 마스크를 착용하고 앉아 있는 남성 정동철 통신원 = 호주인권위원회(AHRC)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중국계 이민자가 인종차별적인 '가스라이팅'(gaslighting·타인의 심리와 상황...
    Date2020.02.17 Category사회 Reply0 Views0 Votes0
    Read More
  4. NEW

    중국 물류 혼란으로 호주 농산물 수출 어려워져

    코로나 19 확산에 호주 비타민과 육류의 중국 수출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사진=AP통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호주 따이공(보따리상)들이 중국 고객들로부터 받는 주문의 종류에 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호주 공영방송 에이...
    Date2020.02.17 Category경제 Reply0 Views0 Votes0
    Read More
  5. 이백순 대사, 퀸즐랜드대학교 한국학센터 개원식 참석

    이백순 대사, 퀸즐랜드대학교 한국학센터 개원식 참석 이백순 대사(주호주대사관)는 지난 2월 5일(수) 브리즈번에서 열린 퀸즐랜드대학교 한국학센터 개원식에 참석하여 동 센터의 개원을 축하하고, 동 센터가 호주 내에서 한국에 대한 이해를 심화시키는 중...
    Date2020.02.11 Category교민사회 Reply0 Views14 Votes0
    Read More
  6. 주시드니 총영사관 법률상담서비스 실시

    주시드니총영사관은 호주한인변호사회와 공동으로 호주에 생활하면서 법률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워홀러, 유학생, 동포들을 위하여 「법률상담서비스」를 매월 실시하고 있습니다. 3월 상담일자를 아래와 같이 알려드립니다. ​ㅇ 일시: 3월 3일(화) 18:15...
    Date2020.02.11 Category교민사회 Reply0 Views0 Votes0
    Read More
  7. 신종 코로나로 고통받는 주민들 위해 나선 중국 우한 기독교 공동체

    ©Associated Press 필요한 물품 및 숙소 제공… 다양한 방법으로 복음 전파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 확산 중인 가운데, 최근 강화된 단속으로 고통받아 온 기독교 공동체가 창의적인 방법으로 이웃들에게 평화와 소망의 메시지를 ...
    Date2020.02.06 Category사회 Reply0 Views15 Votes1
    Read More
  8. 호주기독교대학(ACC), ACT 인가와 더불어 한국교회의 장학금수여

    호주 기독교 대학(Australian College of Christianity, ACC)이 2020년 부터 신학학사(Bachelor of Ministry), 목회학 석사(Master of Divinity), 신학석사(Master of Theology), 기독교상담연구 학사(Bachelor of Christian Study), 기독교 상담연구 석사(Ma...
    Date2020.02.06 Reply0 Views402 Votes3
    Read More
  9. 선수 박지성, 감독 히딩크…호주에서 재회한다

    호주 산불피해 돕기 자선축구, 박지성과 히딩크 만남 성사 [골닷컴] 한만성 기자 = 대한민국의 사상 첫 월드컵 16강 진출을 확정하는 득점을 터뜨린 후 서로 얼싸안는 세레머니로 명장면을 연출한 박지성과 거스 히딩크가 다시 선수와 감독으로 재회한다. 최...
    Date2020.01.31 Category일반 Reply0 Views34 Votes0
    Read More
  10. 호주 당국이 '전세기 탑승' 자국민에게 1000 호주 달러를 요구했다

    THE GUARDIAN 중국 우한에 체류하고 있는 자국민을 철수시키기 위해 각국 정부가 분주히 움직이고 있는 가운데, 호주 당국이 중국 전세기 탑승을 원하는 자국민에게 1000 호주 달러(약 80만원)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지역에 있는 호주 국민들은 600...
    Date2020.01.31 Category사회 Reply0 Views30 Votes0
    Read More
  11. 개학 앞둔 호주 학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 조치 논란 가열

    시드니의 한 사립학교가 방학 동안 중국을 다녀온 학생들에게 의학적으로 안전하다는 소견을 받을 때까지 학교에 돌아오지 말 것을 요청했다. 학생들의 개학을 앞두고 일부 학부모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학교와 대학들의 더 많은 예방 조치를 요구...
    Date2020.01.29 Category사회 Reply0 Views17 Votes0
    Read More
  12. 호주 시드니·멜버른서 '우한 코로나' 감염자 확산 우려

    ▲ 시드니국제공항에 도착한 승객들이 마스크를 쓰고 있는 모습 호주 시드니와 멜버른을 중심으로 우한 코로나 감염자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현재까지 호주에서는 우한 코로나 확진 환자 4명이 발생한 가운데, 예비검사에서 양성 ...
    Date2020.01.29 Category사회 Reply0 Views60 Votes0
    Read More
  13. 호주 산불 역대 최악의 호주 산불 사태, 그 피해 규모는…?

    국토를 삼키고 국가 경제를 뒤흔들 역대 최악의 호주 산불 사망 26명, 실종 6명, 주택 1600여 채 전소, 삼림 600만 헥타르 초토화, 야생동물 수천만 마리 사망. 여기에 시드니와 캔버라를 비롯한 여러 지역이 겪고 있는 역사상 최악의 대기 오염사태에 따른 ...
    Date2020.01.16 Category일반 Reply0 Views21 Votes0
    Read More
  14. 뜨개질, 천사트럭…산불 위기 호주를 돕는 방법

    호주 산불에 화상을 입은 코알라 ©BBC 호주 남동부 지역 산불로 동물들은 터전을 잃고 몸에 화상을 입은 채 고통받고 있다. 불에 그을린 코알라의 작은 발을 봤을 때, 엄마를 잃은 아기 캥거루를 봤을 때, 사람들은 가만히 있을 수 없었다. 비록 한땀 바...
    Date2020.01.11 Category사회 Reply0 Views16 Votes0
    Read More
  15. 호주 국가 재난 상황, 큰 비가 내리길 기도 촉구

    호주 남동부 산불, 동부지역 폭우로 한숨 돌렸지만 기온 다시 오를 것 NSW주와 VIC주 산불 만날 가능성도 제기, 현실이 될 경우 더 큰 재난 경고 호주사회와 교계, 성금모금 및 기도 동참 촉구 ‘Pray for Australia’ 호주 남동부의 산불이 동부 ...
    Date2020.01.07 Category일반 Reply0 Views55 Votes0
    Read More
  16. 시드니 신학대학 10주년 기념 감사축제- 강찬 찬양사역자 호주 4개도시 순회 찬양집회

    섬김, 하늘을 봐, 십자가, 사명자, 주의 길, 하나님의 은혜 등 다양한 곡으로 많은 크리스찬들에게 사랑을 받아 온 찬양 사역자 강찬이 호주를 찾는다. 이번 찬양 감사축제는 시드니 신학대학 한국학부 10주년을 맞아 행사가 이루어지게 되었으며 시드니,멜번...
    Date2019.12.06 Category교계 Reply0 Views69 Votes0
    Read More
  17. 알파크루시스대학교 실용음악학과 이효선 학과장 “활발한 활동과 성장을 기대합니다”

    알파크루시스대학교 실용음악학과 이효선 학과장 “활발한 활동과 성장을 기대합니다” 시드니 한인 공동체 및 각 지역교회에서는 실용음악 전공자들의 수요가 증대하고 있다. 특별히 예배에 있어 설교뿐만 아니라 음악적 요소의 중요성이 점점 크...
    Date2019.12.03 Category교계 Reply0 Views22 Votes0
    Read More
  18. 세계 기독교 내다보기 - 이재근 교수

    Normal 0 false false false EN-AU ZH-CN X-NONE /* Style Definitions */ table.MsoNormalTable {mso-style-name:"Table Normal"; mso-tstyle-rowband-size:0; mso-tstyle-colband-size:0; mso-style-noshow:yes; mso-style-priority:99; mso-style-parent:"...
    Date2019.12.03 Category교계 Reply0 Views43 Votes0
    Read More
  19. 최악 ‘폭염’ 덮친 호주, 시드니는 화재 연기로 ‘공기질↓’

    호주 시드니가 화재 연기로 숨쉬기 곤란한 지경에 처했다. 폭염도 기승을 부려 빅토리아는 약 80년 만에 가장 더운 날을 맞는 등 호주는 사상 최악의 폭염 피해를 염려하고 있다. 호주 나인뉴스(9news)는 뉴사우스웨일스(NSW)주 환경부가 31일(현지시간) 시드...
    Date2019.11.01 Category일반 Reply0 Views346 Votes0
    Read More
  20. 호주기독교대학 - ESL 코스 개설

    호주기독교 대학(ACC)에서 1.년 6개월 ESL 코스가 개설되었습니다. 그래서 상담과정 4년과 함께 5년 6개월 학생비자가 신청이 가능해졌습니다. ACC는 3단계의 영어 코스를 호주 문교부에 등록하여 General English 1 – 6개월, General English 2 &ndash...
    Date2019.10.24 Category교민사회 Reply0 Views648 Votes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