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는 지금

|  호주에서 일어나는 소식을 발빠르게 전합니다.

광고배너 광고배너

교육

신종 코로나 확산에 中 유학생은 발 묶이고, 해외 대학들은 돈줄 묶여

by 가시나무 posted Feb 17,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75565_1.jpg

 

 

지구촌을 강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불똥이 해외 대학들로 튀었다. 60개 넘는 나라가 대(對)중국 봉쇄조치에 나서면서 봄 새학기를 앞두고 학교로 돌아가야 하는 중국인 유학생들의 복학길이 막힌 것. 덩달아 이들의 등록금에 재정을 크게 의존해온 대학들도 막대한 손해를 떠안게 돼 속앓이만 하고 있다.

특히 미국과 호주의 타격이 크다. 미 CNN방송은 16일 “90만명에 달하는 전 세계 중국인 유학생 가운데 절반 이상이 호주와 미국에 몰려있다”면서 “신종 코로나가 두 나라에 수십억달러의 경제적 타격을 안겼다”고 보도했다. 미 행정부는 지난달 31일 최근 14일 이내 중국을 방문한 외국 국적자의 입국을 거부하기로 했고, 이튿날 호주 정부 역시 중국 본토에서 출발한 모든 여행객의 입국을 불허했다.

중국인 유학생들이 발만 동동 구르게 된 것은 신종 코로나 확산이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제(春節ㆍ설) 연휴 기간과 절묘하게 맞아 떨어졌기 때문이다. 고등교육정책 전문가인 앤드루 노튼 호주국립대(ANU) 교수는 “명절을 맞아 고국을 방문했던 중국 학생들의 출국 시점과 당국의 봉쇄 조치가 맞물렸다”면서 “학생들 입장에선 최악의 타이밍”이라고 지적했다. 호주 정부 자료를 보면 현재 전체 중국인 유학생의 56%에 해당하는 10만6,680명의 입국이 차단된 상태다. 미국 대학에 진학한 중국 출신 학생 36만명의 피해 상황은 집계조차 되지 않았다고 방송은 전했다.

중국인 학생들은 울며 겨자 먹기로 휴학을 택하면서 두 나라 소재 대학들의 등록금 수입도 큰 폭으로 줄어들 전망이다. 피해는 호주 쪽이 좀 더 심각하다. 2018년 호주 대학들이 외국인 유학생들에게서 거둬들인 등록금은 376억호주달러(약 30조원)에 달했는데, 그 중 38%가 ‘차이나 머니’에서 나왔다. 하지만 올해는 상반기에만 최대 80억호주달러(약 6조3,600억원)의 손해가 예상된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추산했다. 등록금 수입의 5분의1을 허공으로 날린 셈이다.

대학들은 고육지책으로 인터넷을 활용한 원격 학습을 권하고 있지만 학생들의 반응은 싸늘하다. 신종 코로나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온 쑤밍시(22) 미 뉴욕대 대학원생은 “온라인 강의로도 학기를 수료할 수 있다고 안내 받았지만 1년에 6만2,000달러나 내는 등록금이 아까워 휴학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CNN은 휴학생들이 무더기로 복학했을 때 각 학교가 이들을 정상적으로 수용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도 의구심이 제기된다고 지적했다.

교육 전문가들은 신종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고 난 이후 대학들의 위기가 되레 심화할 수 있다고 경고한다. 중국 본토 경제가 휘청이면서 가계소득 감소가 예상되는데다, ‘반중(反中) 정서’ 확산을 의식해 유학을 꺼리는 분위기가 형성될지 모른다는 이유에서다. 실제로 호주 시드니대에 재학 중인 한 중국 학생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의 온라인 여론을 보면 ‘바이러스 대 인간’이 아닌 ‘호주인 대 중국인’의 대결로 양분돼 있다”며 “다시 돌아가도 차별과 혐오의 대상이 될까 두렵다”고 토로했다.

 

출처:한국일보

 

Screen Shot 2020-02-19 at 9.42.25 am.png

 


호주는 지금

호주에서 일어나는 소식을 발빠르게 전합니다.

  1. 시교협 ‘대구지역 성금모금’ 안내 – 3월 29일(주일)까지 교회별로 모금해 시교협으로

    시교협 ‘대구지역 성금모금’ 안내 3월 29일까지 교회별로 모금해 시교협으로 호주 시드니 한인교회 교역자 협의회(회장 김해찬 목사, 이하 시교협)는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큰 피해를 입고 있는 ‘대구지역 성금모금’을 진행한다고 ...
    Date2020.03.10 Category교계 Reply0 Views24 Votes0
    Read More
  2. 2020 호주코스타, 코로나19로 잠정 연기

    2020 호주코스타, 코로나19로 잠정 연기 호주코스타(상임대표 최효진 목사, 이사장 김태현 목사)는 “오는 4월 14일부터 개최하려했던 ‘2020 호주코스타’ 일정을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잠정 연기한다”고 밝혔다. 매달기도회를 갖는 ...
    Date2020.03.10 Category교계 Reply0 Views27 Votes0
    Read More
  3. 호주 보건부에서 공지한 자가 격리 지침서

    Date2020.03.10 Category사회 Reply0 Views220 Votes0
    Read More
  4. 호주 보건부에서 공지한 학교 및 차일드케어 센터, 학생과 부모를 위한 정보

    Date2020.03.10 Category사회 Reply0 Views151 Votes0
    Read More
  5. 멜번이 낳은 성악가 바리톤 홍성선! 송솔나무가 프로듀싱한 앨범을 들고 찾아오다!

    멜번이 낳은 찬양사역자 바리톤 홍성선을 또 다시 만나보았다. 이번에는 새로운 앨범 발매 소식과 함께 돌아온 바리톤 홍성선을 만나본다. 앨범을 준비하기 까지 어떻게 시간을 보내셨나요? 우선은 이 모든 일정가운데 하나님의 계획하심과 많은 분들의 헌신...
    Date2020.02.27 Category교계 Reply0 Views153 Votes5
    Read More
  6. 최고의 락뮤지컬 ‘가스펠’ 2020 채스우드 콩코스 극장 무대에 오른다! - 얼리버드 티켓 절찬리 판매중

    최고의 락뮤지컬 ‘가스펠’ 2020 무대에 오른다, Early Bird 세일 시작 4월 17~19일, 채스우드 콩코스극장(Concorse Theatre)에서 세계 최고의 락 뮤지컬 ‘가스펠’이 호주한인공연단체들의 연합인 God’s People Entertainment(...
    Date2020.02.27 Reply0 Views71 Votes0
    Read More
  7. 2020 호주 코스타 4월 14-16일 블루마운틴서 개최

    호주코스타 ‘2020 유스와 청년코스타’ 개최한다 ‘일상에서 드러나는 그리스도의 성품’ 주제로 4월 14~16일 블루마운틴 KCC에서 Early bird offer는 220불(3월 13일 마감), Standard offer는 250블(4월 3일 최종마감) 호주코스타(상임...
    Date2020.02.27 Category교계 Reply0 Views22 Votes0
    Read More
  8. 맥콰리한인교회 ‘창립 34주년 기념예배 및 입당예배’ 안내

    맥콰리한인교회(최형구 목사)가 34주년을 맞이하며 교회창립기념예배 및 입당예배를 오는 3월 8일(주일) 오후 3시 30분에 드린다. 맥콰리한인교회는 “시드니북부지역에 처음 세워진 맥콰리한인교회가 어느덧 창립 34주년을 맞이하며 교회창립기념예배 ...
    Date2020.02.27 Category교계 Reply0 Views17 Votes0
    Read More
  9. 시드니성시화운동본부, 3월 성시화대회 임박 – 3월 6∼8일, 시드니순복음교회에서(강사 임현수 목사)

    시드니성시화운동본부, 3월 성시화대회 임박 2020 시드니성시화대회(3월 6∼8일) 시드니순복음교회, 강사 임현수 목사 시드니성시화운동본부(대표회장 김환기 사관, 대표본부장 노정언 장로)에서 개최하는 2020년 시드니성시화대회가 임박했다. 시드니본부...
    Date2020.02.27 Category교계 Reply0 Views30 Votes0
    Read More
  10. 신종 코로나 확산에 中 유학생은 발 묶이고, 해외 대학들은 돈줄 묶여

    지구촌을 강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불똥이 해외 대학들로 튀었다. 60개 넘는 나라가 대(對)중국 봉쇄조치에 나서면서 봄 새학기를 앞두고 학교로 돌아가야 하는 중국인 유학생들의 복학길이 막힌 것. 덩달아 이들의 등록금에 재정...
    Date2020.02.17 Category교육 Reply0 Views27 Votes0
    Read More
  11. 한국인 상담자들을 위한 호주상담협회(ACA) 행사 일정

    한국인 상담자들을 위한 호주상담협회(ACA) 행사 일정 ACA의 산하에 있는PCA(Professional Counseling Association) 상담협회 시드니 한국인 지부 모임에서는 2020년도 상담사들을 위해 교육과 수퍼비젼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호주기독교대학 김훈학장은 PCA ...
    Date2020.02.17 Category사회 Reply0 Views70 Votes0
    Read More
  12. 호주 코로나19로 중국계 차별 횡행…인권위 대처 촉구

    호주 시드니 시내 록스 근처에서 보호 마스크를 착용하고 앉아 있는 남성 정동철 통신원 = 호주인권위원회(AHRC)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중국계 이민자가 인종차별적인 '가스라이팅'(gaslighting·타인의 심리와 상황...
    Date2020.02.17 Category사회 Reply0 Views18 Votes0
    Read More
  13. 중국 물류 혼란으로 호주 농산물 수출 어려워져

    코로나 19 확산에 호주 비타민과 육류의 중국 수출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사진=AP통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호주 따이공(보따리상)들이 중국 고객들로부터 받는 주문의 종류에 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호주 공영방송 에이...
    Date2020.02.17 Category경제 Reply0 Views24 Votes0
    Read More
  14. 이백순 대사, 퀸즐랜드대학교 한국학센터 개원식 참석

    이백순 대사, 퀸즐랜드대학교 한국학센터 개원식 참석 이백순 대사(주호주대사관)는 지난 2월 5일(수) 브리즈번에서 열린 퀸즐랜드대학교 한국학센터 개원식에 참석하여 동 센터의 개원을 축하하고, 동 센터가 호주 내에서 한국에 대한 이해를 심화시키는 중...
    Date2020.02.11 Category교민사회 Reply0 Views29 Votes0
    Read More
  15. 주시드니 총영사관 법률상담서비스 실시

    주시드니총영사관은 호주한인변호사회와 공동으로 호주에 생활하면서 법률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워홀러, 유학생, 동포들을 위하여 「법률상담서비스」를 매월 실시하고 있습니다. 3월 상담일자를 아래와 같이 알려드립니다. ​ㅇ 일시: 3월 3일(화) 18:15...
    Date2020.02.11 Category교민사회 Reply0 Views13 Votes0
    Read More
  16. 신종 코로나로 고통받는 주민들 위해 나선 중국 우한 기독교 공동체

    ©Associated Press 필요한 물품 및 숙소 제공… 다양한 방법으로 복음 전파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 확산 중인 가운데, 최근 강화된 단속으로 고통받아 온 기독교 공동체가 창의적인 방법으로 이웃들에게 평화와 소망의 메시지를 ...
    Date2020.02.06 Category사회 Reply0 Views38 Votes1
    Read More
  17. 호주기독교대학(ACC), ACT 인가와 더불어 한국교회의 장학금수여

    호주 기독교 대학(Australian College of Christianity, ACC)이 2020년 부터 신학학사(Bachelor of Ministry), 목회학 석사(Master of Divinity), 신학석사(Master of Theology), 기독교상담연구 학사(Bachelor of Christian Study), 기독교 상담연구 석사(Ma...
    Date2020.02.06 Reply0 Views560 Votes3
    Read More
  18. 선수 박지성, 감독 히딩크…호주에서 재회한다

    호주 산불피해 돕기 자선축구, 박지성과 히딩크 만남 성사 [골닷컴] 한만성 기자 = 대한민국의 사상 첫 월드컵 16강 진출을 확정하는 득점을 터뜨린 후 서로 얼싸안는 세레머니로 명장면을 연출한 박지성과 거스 히딩크가 다시 선수와 감독으로 재회한다. 최...
    Date2020.01.31 Category일반 Reply0 Views49 Votes0
    Read More
  19. 호주 당국이 '전세기 탑승' 자국민에게 1000 호주 달러를 요구했다

    THE GUARDIAN 중국 우한에 체류하고 있는 자국민을 철수시키기 위해 각국 정부가 분주히 움직이고 있는 가운데, 호주 당국이 중국 전세기 탑승을 원하는 자국민에게 1000 호주 달러(약 80만원)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지역에 있는 호주 국민들은 600...
    Date2020.01.31 Category사회 Reply0 Views99 Votes0
    Read More
  20. 개학 앞둔 호주 학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 조치 논란 가열

    시드니의 한 사립학교가 방학 동안 중국을 다녀온 학생들에게 의학적으로 안전하다는 소견을 받을 때까지 학교에 돌아오지 말 것을 요청했다. 학생들의 개학을 앞두고 일부 학부모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학교와 대학들의 더 많은 예방 조치를 요구...
    Date2020.01.29 Category사회 Reply0 Views27 Votes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14